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탑오픈배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의료기/의학상식공유

의료기/의학상식공유

의료기소식이나 의학상식공유 게시판 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의학상식] "잦은비 어린이 폐렴 늘린다"…전년 대비 3배 증가
작성자 약손닷컴 (ip:)
  • 작성일 2011-08-30 10:27:4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605
평점 0점

여름철 감소하는 소아 폐렴 환자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잦은 비로 인해 폐렴의 원인인 마이코플라즈마균 증식 등이 폐렴을 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전문의들은 보고 있다.

 

◇소아폐렴환자 3배 증가

을지대학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의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폐렴으로 입원한 소아 환자는 모두 189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폐렴으로 입원한 소아 환자는 69명보다 약 3개 높은 수치다.

을지대학병원 소아청소년과 유철우 교수는 "폐렴 환자가 급증한 원인은 폐렴의 종류 등에 대한 임상적 연구가 이뤄져야 정확하게 알 수 있겠지만 다른 해와 달리 다른 기후의 변화가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며 "실제로 올여름 폐렴은 마이코플라즈마균이 원인인 경우가 많아 이 같은 기후 변화가 마이코플라즈마 균의 증식과 활동성에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 여름과 같이 잦은 비로 습도, 온도가 높아진 실내 환경에서는 알레르기 천식의 주요원인인 집먼지 진드기, 곰팡이 등의 번식이 용이해 면역력이 약한 소아나 알레르기 천식을 가지는 환자의 경우, 천식 발작이 잦게 되며 천식 발작은 폐렴으로 잘 발전된다.

 

◇소아 폐렴 증상

폐렴의 주된 증상으로는 기침과 가래, 열이 많이 나며 때때로 설사가 동반되기도 한다.

천식이 있는 아이는 아이가 숨을 가쁘게 쉬고 '쌕쌕' 또는 '가랑가랑'하는 천명음이 들리는 등 천식 증상과 함께

고열이 있을 경우 폐렴이 합병됐을 가능성이 높다.

대부분 콧물, 기침 등 감기 증상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초기에는 감기로 치료 받는 경우가 많으나

3~4일이 지나도 고열이 지속되고 기침이 점점 더 심해지면 폐렴을 의심하는 것이 좋다.

폐렴은 일반적으로 감기보다 기침을 심하게 하기 때문에 기침을 하면서 가래를 토하거나 어린 아이들은 위장

운동을 역류시켜 구토를 할 수도 있다.

설사, 오한이 나타날 수 있으며 열이 39~40℃이상으로 오르기도 한다.

폐렴이 진행되면 점점 호흡이 힘들어 보이고 호흡수가 빨라지며 숨을 쉴 때마다 코를 벌름거리거나 얼굴과 입술, 손끝, 발끝이 새파랗게 질리면서 창백해지는 등 응급하고 심각한 상황에 이를 수 있다.

이미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해도 경우에 따라 갑자기 호흡이 나빠지거나 탈수에 빠질 수 있다.

약처방을 받고 치료 도중이라도 밤에 갑자기 아이 가슴이 쑥쑥 들어갈 정도로 숨이 차거나 물도 잘 못 먹어서

소변을 잘 안 누고 몸이 쳐지면 바로 응급실로 데려가서 진찰을 다시 받아야 한다.

을지대학병원 소아청소년과 유철우 교수는 "기침을 한다고 해서 단순한 감기로 생각하는 보호자들이 많은데

아이들에게 의사의 처방없이 기침 줄이는 약을 함부로 먹였다가는 병을 더 악화시킬 수도 있다"며 "소아에서

기침과 열이 4~5일 이상 지속되면 폐렴 등을 의심하여 반드시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HISTORY

이전 제품  다음 제품